SF 사랑방
*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마지막까지 남는 친구

페이지 정보

유샤인

본문

마지막까지 남는 친구

'너무 바쁜 사람과는 친구하지 마라'.
돌아가신 한 지인이 병상에서 동생에게 한 말입니다.
임종을 앞두고 친구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셨던 모양입니다. 왜 그런 말씀을 남겼을까요?

세계적인 갑부 월마트의 창업자 '샘 월튼'이 죽을 때 생을 잘못 살았다고 후회를 했습니다.
임종이 가까워져 자신의 삶을 돌아보니 친구라고 부를 수 있는 사람이 없었던 겁니다.
돈이 암만 있으면 뭐하겠습니까.
곁에 친구가 없다면 참으로 불행한 삶입니다.
어쩌면 가족보다 더 가까운 사이가 친구입니다. 

'톨스토이'가 쓴 '이반 일리치의 죽음'을 보더라도 그렇습니다.
임종을 앞둔 이반 일리치가 괴로웠던 건 용변을 볼 때마다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아야 된다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불쾌하고 견디기 힘든 이 일을 도와주는 건 게라심이라는 하인이었습니다.
이반 일리치가 생각할 때 그의 처지를 이해하고 진심으로 그를 가엾게 여기는 사람은 게라심 한 명 뿐이었습니다.

그가 잠자러 갈 생각도 잊은 채 곁에서 지켜주는 게라심에게 미안함을 표하자 게라심은 솔직하게 이렇게 얘기했습니다.
"우리는 모두 언젠가는 죽습니다. 그러니 제가 당신을 위해서 수고 좀 못하겠습니까?"

이반 일리치에겐 게라심 같은 인물이 자기 곁에 있다는 것에 큰 위안을 받았습니다. 

얼마 전 '워렌 버핏'의 일화가 매체에 보도 되었습니다.
미국 내브래스카 대학에 다니는 여대생이 경제전문지 "포춘"이 주최한 '여성과 일'이라는 주제의 강연회에서
세계적인 부호 워런 버핏에게 물었습니다.

"지금 위치에서 과거에 배운 교훈들을 돌아볼 때 성공을 어떻게 정의 하겠습니까? "

버핏은 주저하지 않고 대답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성공이란 원하는 것을 많이 얻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내 나이가 되면 말입니다,
나를 사랑해줬으면 하는 사람이 나를 사랑해주면, 그게 성공입니다.

당신은 세상의 모든 부를 다 얻을 수도 있고 당신 이름을 딴 빌딩들을 가질 수도 있겠죠. 그러나 사람들이 당신을 생각해주지 않으면 그건 성공이 아닙니다. "

버핏은 이어서 자신이 이런 생각을 갖게 된 배경을 덧붙였습니다.

"벨라 아이젠버그란 여성이 있었습니다.
그녀는 폴란드계 유대인으로 제2차 세계대전 때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수감된 경험이 있었죠.

그녀가 세상을 떠나기 몇 년 전 어느 날 나를 보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워렌, 나는 친구를 사귀는 게 매우 더뎌요.
왜냐하면 사람들을 만날 때마다 속으로 이렇게 질문 하거든요. 저 사람은 나를 숨겨줄까, 하고 말예요.

당신이 70세나 75세가 됐을 때 주위에 당신을 숨겨줄 만한 사람들이 많다면 성공한 거예요.
반대로 아무도 당신이 어떻게 되든 신경 쓰지 않는다면 돈이 얼마나 많든 전 상관 안 해요.
그러면 당신은 성공하지 못한 거예요.'

학교를 같이 다녔거나 나이가 비슷해야 친구가 되는 건 아닙니다. 나이 차이가 있어도 가치관이 같으면 가능합니다.

워렌 버핏은 빌 게이츠가 그보다 25세나 어려도 친구라고 부릅니다.
심지어 성(性)이 달라도 친구가 될 수 있습니다. 

작가 '유안진'이 쓴 수필 '지란지교를 꿈꾸며'를 보면 친구관계가 잘 나타나 있습니다. 
(지란지교; 芝蘭之交란 지초(芝草)와 난초(蘭草)의 사귐이라는 뜻으로,
벗 사이의 높고 맑은 사귐을 이르는 말)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 자식 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이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 필요하리라. 그가 여성이어도 좋고 남성이어도 좋다.
나보다 나이가 많아도 좋고 동갑이거나 적어도 좋다.

다만 그의 인품은 맑은 강물처럼 조용하고
은근하며 깊고 신선하며,
친구와 인생을 소중히 여길 만큼 성숙한 사람이면 된다'. 

어느 사람은 친구가 많다고 자랑을 하는데
친구가 꼭 많아야 되는 것은 아닙니다.

버핏이 인용을 했듯이 친구가 적더라도
그런 친구가 있어야 합니다.
나에게도 친구가 몇 있습니다만 과연 그 친구들이 나의 진정한 친구일까 생각하면
자신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내가 그들에게 진정한 친구가 되려고 노력했을까 반문하니 그러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직장생활을 할 때 친구에게 전화가 오면
바쁘다는 이유로 그의 이야기를 진심으로 경청해주지 못했습니다.

이제 시간이 있어 그와 통화를 하려 해도 그는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습니다.

진정한 친구를 얻고 싶습니까? 그러면 자신을 내려놓고 자신이 먼저 진정한 친구가 되려고 노력을 하십시오. 나이는 상관이 없을 것입니다. 자주 만나지는 못해도 같은 하늘 아래 그와 숨을 쉬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서로 위로가 되고 마지막까지 남을 그런 친구가 분명 있습니다.

친구가 문득 그리운 시간입니다

=====
"A man that hath friends must shew himself friendly: and there is a friend that sticketh closer than a brother.
많은 친구를 얻는 자는 해를 당하게 되거니와 어떤 친구는 형제보다 친밀하니라." - 잠언 Proverbs 18:24
(이 구절에서 어떤 친구는 예수를 뜻한 줄로 안다- 유샤인)

작성일2018-10-06 22:24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SF 사랑방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75 조롱과 야유에 무관심했던 거인, 콜 총리 유샤인 2019-06-16 6
1874 사람도, 돈도 미련없이 떠나는나라 -권순권 순활 논설주간활 칼럼 댓글[1] 유샤인 2019-06-10 99
1873 미국 보수 정치 행동 총회에서 행한 캔다스 오웬스의 2019 연설 Candace Owens At CPAC … 인기글 유샤인 2019-06-04 145
1872 기도 / '헤르만 헤세' 인기글 유샤인 2019-06-02 157
1871 Charlie Kirk at CPAC 2019 미국 전환점 대표 챨리 커크가 미국 보수 정치 행동 총회에서 … 인기글 유샤인 2019-06-01 160
1870 Roger Scruton: Why Intellectuals are Mostly Left 라져 스크루튼: 왜 … 인기글 유샤인 2019-05-24 274
1869 “3·1운동의 실제 기획자는 이승만이었다" -김현지 기자 인기글 유샤인 2019-05-19 265
1868 Why Democratic socialism doesn't work -StevenCrowder 민주… 댓글[1] 인기글 유샤인 2019-05-19 238
1867 [역사 증언] 이승만의 밀서(密書)가 3.1운동 일으켰다 인기글 유샤인 2019-05-16 256
1866 Que Ser aSera -Sophia Ng 될 건 될 대로 될거야 (영어와 한글자막 English & Ko… 인기글 유샤인 2019-05-14 283
1865 Regan's one final thought, an observation about a count… 인기글 유샤인 2019-05-11 251
1864 Candace Owens (BLexit이라는 흑인 운동을 시작한 여인) Gives A Brilliant Sp… 인기글 유샤인 2019-05-10 239
1863 나는 본 적이 없다 (데스밸리에서) -차신재 Never Have I Seen (at Death Valley)… 인기글 유샤인 2019-04-29 278
1862 한국인선교사 인기글 유샤인 2019-04-29 251
1861 San Francisco -Scott Mckenzie 샌프란시스코 -영어가사와 번역한글 자막판 인기글 유샤인 2019-04-28 276
1860 미국 흑인들이 더 이상 피해자로 살지 않게 하고 있는 운동단체, BLexit를 이끄는 여자가 미국 하원 증오… 인기글 유샤인 2019-04-27 249
1859 "한국 교회, 개신교 역사상 가장 타락했다"- 안성모 인기글 유샤인 2019-04-27 261
1858 영화 Green Book을 보고 나서 인기글 유샤인 2019-04-22 270
1857 도널드 트럼프의 '사회주의 비판' - 비디오로 볼수 있을 뿐 아니라 영어 와 한글 연설문으… 인기글 유샤인 2019-04-16 316
1856 朴正熙 전 대통령 평가 관련 國際學術大會 인기글 유샤인 2019-04-12 328
1855 남미 기행 (5) 아르헨티나 -2019년 3월 시카고에서 노영일 인기글 유샤인 2019-04-06 441
1854 South Koreans Are Liars 남한인들 거짓말 쟁이들 (English & Korean capti… 인기글 유샤인 2019-04-05 451
1853 Love Is A Many Splendored Thing - Connie Francis & Ray Conni… 인기글 유샤인 2019-04-04 411
1852 도널드 트럼프가 걸어온 길과 성공비결, 그리고 비전 인기글 유샤인 2019-04-02 450
1851 아마존 세일정보) 프린터기 하나 있으면 요긴하게 씁니다 인기글 제이크 2019-04-01 477
1850 아마존 세일정보) 아날로그 매력 넘치는 그 라디오 티볼리 인기글 제이크 2019-04-01 406
1849 E lucevan le stelle -Pavarotti 별들은 빛났고 Italian, English & Ko… 인기글 유샤인 2019-03-27 453
1848 기린 이야기 + 유샤인의 댓글 인기글 유샤인 2019-03-26 491
1847 日本을 좀 배웁시다 인기글 유샤인 2019-03-22 542
1846 답변글 일본 열도 기행--전 경찰청장 이택순 지음--(341.p) 인기글 유샤인 2019-03-24 481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